top of page

S모씨 <공주님 저주를 내려주세요>





"멸국의 저주로 저를 부르시지 않으셨습니까." 환생해서 다시 태어나니 공주가 되었다. 그것도 황제에게 ‘쓸모없는 밥버러지’라는 이름을 받은 거지 공주! 냉대받는 불쌍한 어미가 눈에 밟혀 도망도 못 치고 어영부영하고 있는 사이, 황제가 자신에게 다른 나라 늙은 왕의 첩이 되라는 명령을 내린다. "절대로 못 가! 안 가! 보내기만 해 봐, 동맹이고 뭐고 다 말아 먹어 버릴 테다!“ 어머니마저 황제의 명령에 따르라 요구하는 것에 폭발해 나라가 멸망하길 저주하며 불 속으로 뛰어든 초개공주 반낭. 그렇게 불 속에서 타 죽은 줄 알았는데 눈을 떠보니 아리따운 미모의 남성이 자신을 껴안고 있다? 심지어 본인이 재앙신이라고? * "왜 날 구했어?" "구하지 않았습니다." "뭐?" "저는 마마가 부르셔서 온 것일 뿐, 마마를 구하거나 한 적은 없습니다." "불렀다니?" "멸국의 저주로 저를 부르시지 않으셨습니까." 내가 원한 건 나라의 멸망이지, 재앙신이 아니라고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