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철푸덕 <어여쁜 오메가 새아가 - 맞닥뜨리다>




※본 소설은 금단의 관계, 자보드립, NTR 요소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도서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아무도 없는 텅 빈 집안에서 심심함을 느낀 시율은 깊은 잠에 빠지고, 그 사이 퇴근한 시아버지 재훈은 잠든 시율의 모습을 보고 욕정 한다. 재훈은 잠든 시율의 눈을 가린 채 그 몸을 만지고, 애무까지 하는데……. 임신 후 참아왔던 성욕을 꿈에서 푸는 것이라 생각한 시율은 재훈의 손길을 기꺼이 느끼며 신음한다. 이윽고 현실을 마주한 시율은 제 몸을 탐하고 있는 시아버지 재훈의 모습에 울며 애원한다. 하지만 우는 새아가의 얼굴에 더욱 흥분한 재훈은 페로몬으로 시율의 이성을 날려버리고, 쾌락에 취해 안겨 오는 시율에게 저를 아빠라고 부르게 한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