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올렌카 <입술 끝에서>


입술 끝에서

올렌카 현대로맨스

“우리, 오래 봐야겠는데요? 내 입술은 십 억짜리거든요.”​​

자신을 구해준 강우에게 첫눈에 반해 입술을 도둑질한 민정.

새 직장에 출근한 첫날, 강우가 자신의 직장 상사란 사실에 깜짝 놀란다.

민정은 강우에게 자신의 존재를 들키지 않으려

아슬아슬한 숨바꼭질을 시작하는데……,

***

“내 입술 훔칠 땐 1분도 안 걸렸던 것 같은데.”

“그땐 상무님 입술이 진짜 맛있게 보여, 헙! 죄송합니다.”

민정은 책상 아래에서 발을 동동 굴렀다.

좌불안석, 네 글자가 삶에서 가장 선명해지는 순간이었다.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