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엔횰 <성력이 왜 거기에서 나와?>




이젠 너무 뜨거워, 숨 쉬는 것마저 힘들다고 느껴질 때 이블린은 깨어났다. 발목까지 오는 치렁한 신관복을 들추고 다리 사이로 파묻힌 팔에, 이블린은 여전히 절 안고 있는 변경백을 보았다. “지…지금 뭐하시는…….” “그거 알고 있나?” 남자의 단단한 손가락이 속옷 위를 문지르고 있었다. 이블린은 당황함 속에서도 아래에서 지펴지는 생소한 감각에 그를 걷어차 버려야 한다는 사실을 생각해내지 못했다. “그대의 신성력이 가장 진하게 뿜어져 나오는 곳.” “으읏!” “신관. 어째서 성력이 여기에서 나오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