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소거기김밥 <XX 자라는 약 팝니다>




가끔 호구 소리도 듣는 체육계 꽃미남 도현. 파트너에에게 동정이라는 이유로 걷어차이고 홧김에 화장실에서 본 <XX 자라는 약> 샘플링을 신청하게 되는데... *** “안녕하십니까…… 샘플 배달 왔는데요…….” 도현이 별다른 액션을 취하지 않았음에도, ‘배달’을 왔다는 남자는 집 안으로 한 걸음 발을 디뎠다. 길게 잘라놓은 앞머리 밑으로 눈조차 보이지 않아 더욱 수상했다. 어어? 지금 집 안으로 들어오려는 건가? 아니, 이런 실례는 안 하면 좋겠는데요! 머릿속에 사이렌이 위용위용 울렸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