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샤로나 <도련님을 담보로 받았다>




가족들이 진 빚 때문에 카지노에 끌려와 미카엘의 정부로 산 레이나 힐스. 어느 날, 다락방에서 큰 상처를 입은 동부 마피아 헤레이든의 하나뿐인 후계자이자, 미카엘의 사촌인 카일스 에카르트를 만난다. “날 도와주면 네가 원하는 걸 하나 들어줄게. 담보로 내 목숨을 주지.” 레이나는 그를 도운 대가로 카지노 빚을 갚을 1만 골드를 요구한다. “저한테 자유를 주시면 그 은혜는 절대 잊지 않을게요.” 레이나가 그를 숨겨주고 간호해준 덕분에 카일스는 미카엘을 쫓아내고 카지노를 차지하게 되는데... “아니…. 2만 골드라뇨? 듣도보도 못한 금액인데요? 제가 빌린 건 1만 골드였다고요!” 빚은 어느새 2만 골드로 불어나 있었다. “그럼 내가 일자리 소개해줄까? 숙식 제공에, 연봉은 1천 골드.” 그의 비서가 되어, 24시간 그와 함께 있는 조건으로 그의 저택에 머무르라고 한다. “좋아요. 할게요!” 하지만, 그녀는 알지 못했다. 이 모든 게 카일스 에카르트의 계략이었다는 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