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꼬츄릅 <오메가 며늘아가의 발정기>




미국에 있는 아들로부터 걸려온 전화에 아들 부부의 신혼집으로 향한 범용. 그곳에서 갑작스럽게 터진 히트사이클에 괴로워하고 있는 며늘아가, 수영을 발견한다. 수영을 도와주기 위해 이성을 겨우 붙잡고 그에게 가까이 다가가던 범용은, 우연히 그에게 남들과는 다른 것이 있다는 걸 발견하게 되는데... *** 범용이 손을 뻗어 아무렇게나 굴러다니고 있는 잠옷을 두 갈래로 찢었다.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 수영의 왼손과 왼발, 그리고 오른손과 오른발을 각각 천으로 연결한 뒤 다리를 넓게 벌려놓은 채 고정시켰다. “흐윽, 보지 마세요, 제발, 아, 흐윽, 아버님…….” 숨을 쉬지 않으려 노력하는 듯 보였지만 그런 노력이 무의미하게도 수영의 보지와 뒷구멍에서 끈적한 애액이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흐, 제발… 아버님…” 눈물을 글썽이는 얼굴로 이러지 말라며 애원해도 소용없었다. 발정 난 며늘아가의 몸을 맛본 범용은 기어코 그에게 제 씨물을 뿌려주기로 다짐했으니까. “쉬이. 아가, 너도 이 일을 성현이가 알게 되는 건 싫지?”




Comments


bottom of page